코스콤·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금융 특화 클라우드 공동사업 추진

 

국내 금융 클라우드 및 핀테크 생태계 성장 지원

 

□ 코스콤(사장 정지석)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사장 박원기)이 손을 잡고 글로벌 IT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토종’ 금융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를 함께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 금융IT서비스 전문기업 코스콤과 국내 대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기업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은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금융 클라우드 기반 공동사업 기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 NBP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보안 인증을 획득한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국은행, 한국재정정보원, 삼성카드, 미래에셋대우, 현대페이 등 다양한 금융권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다.

□ 코스콤 또한 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지난해 국내 첫 오픈소스 기반의 통합형 클라우드 서비스 ‘코스콤 R&D 클라우드’를 오픈해 핀테크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등 금융권 클라우드 확산을 선도하고 있다.

□ 양사는 앞으로 글로벌 IT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을 위해 전략적인 협력하에 사업을 진행하고, 데이터 해외유출을 우려해 클라우드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국내 금융회사들에게 확실한 대안을 제시해 나가기로 했다.

상반기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 구축…디지털 시대 리딩

□ 양사는 올해 시행된 금융권 클라우드 이용범위 확대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상반기 중으로 여의도 코스콤 데이터센터에 ‘금융 클라우드 존’을 마련하고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가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 상반기에 구축될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는 완벽한 업무망 분리 환경과 함께 금융보안원의『금융분야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이용 가이드』에 따라 금융회사의 민감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 하반기에는 금융회사의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금융 클라우드 상에 통합하여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오피스1)’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금융에 특화된 응용서비스들을 공동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 이를 통해 양사는 금융 클라우드 내에서 코스콤과 포털이 보유한 데이터를 결합하고 핀테크 및 RA, IFA 등이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정부가 추진 중인 마이데이터2)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데이터오피스

– 코스콤이 최초로 정의한 개념으로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수집/보관/분석하는 범용 플랫폼인 데이터레이크 (Data lake)를 금융회사 IT환경에 최적화 시킨 서비스

– 고객접점(MTS․HTS․영업점)․원장기록(거래내역, 고객정보 등), 시장정보(뉴스, 시세 등) 및 마이데이터 (고객자산 통합정보) 등의 데이터를 원형 그대로 통합보관하고, AI를 활용해 다양한 데이터 기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만든 플랫폼

마이데이터

– 은행과 카드회사 등 금융회사에 흩어져 있는 개인의 신용정보를 당사자의 동의하에

모으거나 이동시켜 자산관리 등에 능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제공하는 서비스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핀테크 발전에 기여

□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국내 클라우드 산업과 핀테크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코스콤은 오픈API 플랫폼을 통해 주문·잔고 및 거래내역조회 등 각종 서비스를 핀테크 및 금융회사에 제공하고, 고객사들이 안정적인 금융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하여 다양한 금융상품을 만들게 함으로써 국내 금융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생태계를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특히 핀테크·금융스타트업 등이 개발한 다양한 솔루션들이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유통될 수 있게 함으로써 양질의 핀테크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NBP와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금융고객들에게 맞춤형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고, 핀테크 기업들의 솔루션을 유통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게 되면서 코스콤 또한 데이터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 박원기 NBP 대표는 “이번 코스콤과의 계약을 통해 금융 전문 파트너를 확보하게 되었다”며 “향후 민감정보까지 열리는 금융권 클라우드 정책에 도입 가능한 안정적인 금융 맞춤형 클라우드를 공급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