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 오픈플랫폼 통해 서비스 출시”

파봇,세븐핀테크 등 스타트업기업 산실 ‘자리매김’

 

□ 코스콤(구 한국증권전산)과 국내 14개 금융투자회사가 공동 구축한 ‘자본시장 공동 핀테크 오픈플랫폼(이하 오픈플랫폼)’이 스타트업기업의 산실이 되고 있다.

□ 핀테크기업 ㈜파봇(대표 변인선)과 ㈜세븐핀테크(대표 김종현)가 지난해 8월 개통한 코스콤의 오픈플랫폼을 이용, 새로운 서비스 개시에 나선 것.

□ 코스콤은 12일 자사 핀테크테스트베드센터에 입주해 있는 파봇과 세븐핀테크가 오픈플랫폼에서 제공 중인 주문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거래내역조회API, 계좌잔고조회API 등을 이용해 서비스 출시에 나섰다고 밝혔다.

□ 이번에 출시한 서비스는 ㈜파봇의 로보어드바이저 기반 투자일임서비스 ‘파봇(FABOT)’과 ㈜세븐핀테크의 주식 실전투자 수익률 대회 플랫폼 ‘월스트릿파이터’이다.

□ 파봇은 업계 최초로 오픈플랫폼에서 제공 중인 주문API를 이용, ㈜삼성증권 개인고객에게 로봇 기반의 투자일임서비스를 제공한다. 일임매매란 투자자가 증권사에 유가증권 매매와 관련한 종목선정 및 수량, 매매 등을 모두 맡기는 것을 말한다.

□ 개인 투자자가 파봇을 통해 일임매매를 주문하면 코스콤 주문API를 통해 삼성증권에 전달, 매매가 체결되는 방식이다.

□ 또한 세븐핀테크의 ‘월스트릿파이터’는 코스콤 오픈플랫폼에서 제공하는 거래내역조회API, 계좌잔고조회API를 이용해 주식 실전 투자 수익률 대회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 투자자들의 실계좌, 실시간 거래 기반으로 오픈플랫폼에 연계된 14개 증권사 계좌가 연동되며, 이에 따라 수익률 대회에 참가한 주식 고수들의 투자 내역을 열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 김학구 코스콤 기술연구소장은 “오픈플랫폼 통해 핀테크기업들이 금융투자회사 정보를 보다 쉽게 획득, 개발기간 및 소요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면서 “다양한 서비스 출시로 자본시장 혁신성장 인프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코스콤의 오픈플랫폼에서는 투자 시 주가선행의 지표로 참조할 수 있는 BC카드 월별 실적 데이터와 나이스평가정보의 기업별 재무데이터 등 다양한 API가 제공되고 있다.